아카이브

동물들의 세상 Monde des animaux
반인반수의 기괴한 동물들이 등장하는 여섯 가지 우화로, 삼성산 숲 속에 아프리카와 안양을 연결하는 상상의 동물원을 만들고자 했다. 동물들의 세상에서 인간을 닮은 동물들은 놀랄만한 일이 일어난다는 음악회로 서로를 초대한다. 음악회에서는 곤충의 몸을 가진 여성 가수가 &ldquo세상은 선을 넘은 죄악과 불의 그리고 파괴를 향해 달려가고 있어&hellip 안돼&hellip 이건 정말 아니야!!!&rdquo라는 가사의 노래를 부르고, 주변에 모여든 동물들은 &ldquo당신도 일하면 안되나요?&rdquo, &ldquo누구에게나 각자의 역할이 있는거야.&rdquo와 같은 대화를 주고 받는다. 광고 간판을 통해 그림을 배웠고 만화가로도 활동했던 쉐리 삼바는 1970년대부터 말풍선이나 캡션이 등장하는 회화를 선보여왔다. 그의 이미지와 텍스트는 한데 어울려 주변 사람들의 일상을 묘사하기도 하고, 그 안에 존재하는 질병, 불신, 부패와 같은 사회 문제를 드러내기도 한다. 작가는 자신이 관심을 가지고 있는 것은 사람들의 삶이며, 예술가의 역할은 사람들을 생각하도록 만드는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 규모장기간
  • 타입거리 조형물, 야외 조각
  • 매체architecture_and_fine_art_material
  • 재료목재
관련 인물
관련 기록물
관련 출판물
  • 자료가 없습니다.
관련 소장 도서
관련 Finding Alds
  • 자료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