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카이브

잃어버린 꿈의 궁전 Lost Dream Palace
1회 안양공공예술프로젝트의 행사 기간 중 안양예술공원 내 임시 전시장에서 상영했던 작품으로, 안양예술공원의 개발 과정을 담은 다큐멘터리 형식의 비디오 작업이다. 전시장에 설치한 십 여 개의 모니터에서는 삼성천을 따라 모형 헬리콥터로 촬영한 안양예술공원의 모습과 주민들의 인터뷰 영상이 교차하고, 그들은 낙원에 아스팔트를 깔고 주차장을 만들었어로 시작하는 캐나다 출신 가수 겸 작곡가 조니 미첼의 노래 <빅 엘로우 택시>가 주제곡처럼 흘러나왔다. 전시장 입구에는 흰색 글씨로 잃어버린 꿈의 궁전이라고 적은 검은색 물탱크가 서 있었는데, 작품 제목에도 등장하는 꿈의 궁전은 옛 안양유원지에 존재했던 한 카페의 이름이었다. 작가는 사라진 이 카페를 잃어버린 꿈 혹은 잃어버린 장소의 상징으로 보고, 이를 모티브 삼아 안양예술공원에 깃든 사람들의 꿈의 자취를 추적해보고자 했다.
  • 규모일시적, 일회성
  • 타입사운드, 비디오, 영화,일시 또는 갤러리 설치
  • 매체architecture_and_fine_art_material,sound_photography_and_video_documentation
  • 재료컬리 비디오
관련 인물
관련 기록물
  • 자료가 없습니다.
관련 출판물
  • 자료가 없습니다.
관련 소장 도서
  • 자료가 없습니다.
관련 Finding Alds
  • 자료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