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품보기

APAP1

제목, 글쓴이, 날짜의 내용이 있습니다.
세자리오 카레나 새를 위한 기념탑
철망, 점토
거리 조형물, 야외 조각



 
 
참새나 박새와 같은 몸집이 작은 새를 위해 만든 새집으로, 산책로에서 조금 떨어진 작은 숲 속에 자리하고 있었다. 길이와 둘레가 상이한 아홉 개의 철망 기둥을 세우고, 그 안에 점토로 만든 열세 개의 새집을 부착했다. 새집에는 까치와 같은 천적으로부터 알과 새끼를 보호할 수 있도록 지름 5 cm의 작은 구멍을 만들어 놓았다. 예외적으로 기둥 바깥 쪽에 위치한 열세 번째 새집은 야행성 새인 부엉이를 위한 것으로, 다른 둥지보다 큰 구멍을 가지고 있었다. 철로 만든 기둥과 가지들은 시간이 흐를수록 녹이 슬어 숲 속의 나무와 유사한 색상을 띄었고, 때문에 멀리서 보면 마치 둥지가 공중에 떠있는 듯 했다. 1회 APAP가 작품 제작을 제안했을 무렵에 작고한 작가의 친지를 기리는 의미를 담고 있었던 이 작품은 2012년 태풍 볼라벤의 영향으로 크게 파손되어 철거 작업을 진행했다.
창닫기